통일그룹

그룹소개

계열사소개

NGO지원

그룹 새소식

BIZ-INFO

공백

  • 언론보도 타이틀이미지
  • 홈 > 그룹 새소식 > 언론보도
언론에 보도된 통일그룹 소식입니다.
제목 문형진 세계회장, 취임1주년 언론보도
등록일 2008-12-15 조회 10675
[중앙일보] 통일교 문형진 세계회장 “아버지 인정 받으면서 통일교 진지하게 고민

통일교 문형진 세계회장 “아버지 인정 받으면서 통일교 진지하게 고민” [중앙일보]

바로 위 형 사망 후 불교사상 심취
8년째 매일 새벽 두 시간 명상 수행

“형님의 갑작스러운 죽음이 제겐 큰 충격이었습니다. 그때 ‘종교와 존재’에 대한 의문이 생겼습니다.”

통일교(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의 문형진(29·사진) 세계회장이 9일 첫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지난해 12월 통일교 본부교회의 당회장에 취임한 그는 문선명 총재의 7남이자 13명의 자녀 중 막내다. 그가 ‘통일교의 심장’이라고 부르는 본부교회의 당회장이 되자 “세습이 아니냐”는 지적이 쏟아졌다. 문선명 총재는 내년에 아흔이다.

그는 미국에서 나고 자랐다. “뉴욕의 통일교 수련원에서 생활했습니다. 당시 통일교를 향해 ‘문 총재의 아들·딸을 납치하겠다’는 전화 협박이 많을 때였어요. 그래서 밖에 나갈 때는 늘 경호원이 함께 다녔습니다. 학교에 갈 때도, 학원에 갈 때도 말이죠.”그는 그렇게 ‘통제된 울타리’안에서 성장했다.

그가 19세 때였다. 바로 위의 형(문영진)이 추락 사고로 사망했다. “늘 보호받는 생활을 해왔어요. 그런데 충격을 받았죠. ‘누구나 죽을 수 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죠. 그래서 삶에 대해, 존재에 대해 온갖 물음이 올라오기 시작하더군요.” 당시 사고를 당한 형은 컬럼비아 대학에서 동양학을 전공하고 있었다. 문 회장은 형의 책장에 꽂힌 책들을 읽기 시작했다. “동양학과 선불교·유교·도교 등에 대한 책을 읽었죠. 그리고 불교에 심취하게 됐어요.”

문 회장은 하버드대에서 철학을, 하버드대 신학대학원에서 비교종교학을 전공했다. 학창 시절, 그는 머리를 빡빡 깎고 학교에 다녔다. 승복 같은 한복을 입고, 염주도 걸고 다녔다. “불교의 무상(無常), 무아(無我), 공(空) 사상에 매료됐어요. ‘모든 것은 변한다’는 부처의 가르침은 제게 큰 위안이었어요. 그 변화로 인해 희망이 생기더군요. 대신 통일교 식구들에겐 충격이었죠. 사람들은 저를 곱지 않게 봤어요.” 그때 남방불교의 위파사나 명상수행을 시작, 8년째 계속하고 있다. “요즘도 새벽에 일어나 꼭 두 시간씩 위파사나 수행법으로 명상을 합니다.” 그는 이탈리아의 가톨릭 수도원에 들어가 묵상 체험을 하기도 했다.

그때까지만 해도 그는 진짜 ‘통일교 신자’가 아니었다고 한다. “‘목회’는 상상도 안할 때였죠. (총재의) 2세도 고민을 합니다. 이게 진짜인지, 아닌지 말이죠. 그런데 교회 공식 모임이 있었죠. 저는 평소 옷차림으로 나갔어요. 그런데 아버님께서 꾸짖지 않으셨죠. 오히려 주위 사람에게 ‘얘, 핍박하지 마라’라고 하시대요. 저는 깜짝 놀랐어요. 그리고 한국에 가면 저를 데리고 불국사와 해인사·송광사·선운사 등지로 다니셨죠. 저를 인정한 거죠. 그때부터 ‘통일교’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불교의 법맥도 혈육으로 잇진 않는다. 교회도 마찬가지다. 그래서 문 회장에게 물었다. “교회를 잇는 것은 ‘세속의 피’가 아니라 ‘영성의 피’다. 자신에게 그런 자격이 있다고 보나?”

문 회장은 답했다. “대학과 대학원에서 철학과 종교학을 전공했습니다. 그런데 공부를 하면 할수록 확실한 한 가지가 있습니다. ‘나는 정말로 아는 게 없구나’란 것이죠. 다만, 제 속에 그런 잠재력이 있다고 믿고 싶습니다.”

글·사진=백성호 기자




[동아일보] 문형진 통일교 회장 “가정중심 목회-영어예배 호응 높아”

문형진 회장(왼쪽)과 부인 이연아 목사. 사진 제공 통일교
문형진 통일교 세계회장 취임 첫해 결산 간담회

“아이들이 부모를 키운다는 말이 있는데 정말 맞아요. 다섯 아이를 키우면서 큰 기쁨과 함께 목회 활동의 힘을 얻고 있습니다.”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통일교) 문선명 총재(88)의 막내아들인 문형진(29) 통일교 세계회장 겸 한국회장이 9일 취임 첫해를 결산하는 간담회를 가졌다. 문 회장은 1997년 부인 이연아(30) 씨와 결혼해 4남 1녀를 두고 있다.

4월 취임한 문 회장은 “가정을 중심으로 한 홈그룹 활동과 영어예배가 호응이 높다”며 “2009년 초 한 주 21만 명이 참석할 수 있는 ‘21만 세계평화통일성전’ 건립 계획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미국 하버드대에서 비교종교학을 전공한 그는 대학 시절 삭발과 승복 차림으로 불교에 귀의했다는 소문이 나돌았을 정도로 타 종교와의 교류에 관심이 높다. 취임 뒤 조계종 종정 법전 스님과 태고종 총무원장 운산 스님을 예방하기도 했다.

“1999년 한 살 위인 형의 갑작스러운 죽음으로 하나님을 원망하면서 타 종교에 빠졌죠. 교회 내에서 오해를 받았지만 아버님은 다양한 종교의 가르침을 아는 것이 진짜 배움이라며 지켜보시더군요.”

이례적으로 간담회에 참석한 부인 이 씨는 미국에서 미술 공부를 마친 뒤 목사로 남편과 공동 목회를 진행하고 있다. 그는 “아이 다섯을 키우면서 공부도 하느라 슈퍼우먼이 됐다”며 “결혼식 때 남편을 처음 봤다. 하지만 살아 보니 ‘닭살 커플’이라고 해도 어쩔 수 없지만 남편은 110점”이라고 말했다.

문 회장은 “법전 스님이 헬기 사고 이후 아버님의 안부를 물으면서 명상과 선()에 대한 좋은 말씀을 하셨다”며 “아버님은 여전히 열정적으로 활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갑식 기자 dunanworld@donga.com
태그
  • 우측 퀵메뉴-후원하기
  • 우측 퀵메뉴-FAQ
  • 용평리조트
    일산해양산업
    파인리즈리조트
    세일여행사
    일화
    선원건설
    일신석재
    세일로
    팜스코
    일화
    신정개발특장차
    JC
    세계일보
    청심국제병원
  • 우측 퀵메뉴 탑버튼